delight의 테크 블로그

A fine WordPress.com site

미국에서 비정규직 개발자로 산다는 것은…

leave a comment »

예전부터 엔지니어가 글까지 잘쓰면 천하무적이라는 말을 많이 해왔다. 엔지니어들이 글쓰기에도 신경을 좀 썼으면 하는 바람에서였다.

실제로 많은 엔지니어들이 글쓰기를 두려워한다. 아는 것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다. 읽다보면 밑도끝도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가끔은 ‘문장의 고수’라고 할만한 엔지니어들도 만나게 되는데, 이들은 나에게 두얼굴의 존재들이다.

글읽는 재미와 IT분야에 대한 지적 자극을 동시에 안겨주는 동시에 IT분야에 10년넘게 있으면서 내가 한게 뭐있나하는 한계를 느끼게 한다.

쉽게 이해하기 힘든 기술적인 내용을 위트있고 감칠맛나는 문장에 담아 의미있는 메시지로 만들어내는 엔지니어들은 기술을 잘 모른채 기술 관련 글을 써 먹고사는 나에겐 언제나 ‘넘사벽’이다.

이들을 보고 있으면 솔직히 부럽다. 나도 프로그래밍을 배워볼것을 그랬나… 그랬다면 그들과 자웅을 겨룰만한 글을 쓸 수 있었을까?하는, 한마디로 하나마나한 가정까지 하게 된다.

씨넷코리아 칼럼니스트인 임백준님도 멋진 문장을 가진 프로그래머다. 여러권의 책을 집필한 작가이기도 한 그의 글을 보고 있으면, 요즘은 부러운게 아니라 부끄러울 지경이다. 그의 글은 요즘 온라인에서 유행하는 것처럼 직설적지지 않다. 차분하고 진지한 스타일이다. 그렇다고 재미가 없는건 아니다. 은유와 비유가 적절하게 녹아든 그의 글은 읽는 재미도 충분하다.

개발자가 어떻게 이렇게 글을 잘 쓸수 있을까? 10년넘게 글써서 먹고 사는 나는 금요일 퇴근을 30분 정도 앞두고 이런 생각을 하고 앉아 있다. 임백준님이 지금까지 씨넷코리아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공유한다.

미국에서 비정규직 개발자로 산다는 것은…

함수형 프로그래밍이라는 유령

‘독고다이’는 가라…프로그래밍은 팀플레이다

한국의 프로그래머에게 미래는 있는가?

함수 프로그래밍이 주목받는 세 가지 이유

뉴욕의 프로그래머가 하루를 살아가는 방식

프로그래밍 세계의 새로운 버즈워드-함수 프로그래밍

Advertisements

Written by delight412

August 2, 2013 at 8:38 am

Posted in Uncategorized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